musenote

homewritingbookpenpalmusicmoviediaryphotobbs

ID
PW

MEMBER 0
GUEST 0
 

name  :  MUSI
subject  :  도시와 아이들
"달빛 창가에서"로 우리가 국민학교 6학년 때쯤 데뷔한 김창남 씨가 젋은 나이에 별세했더군.
웬일인지 나에겐 충격으로 다가오는데. 아는 사람이라도 돌아가신 것처럼 말이야.
그 시절 어린 나이에 뭘 알았던지. 한영애씨의 누구없소. 김완선의 ~~~(기억안남), 이지연의 바람아 멈추어 다오(이건 중학교 때였지). 그리고 도시와 아이들의 달빛 창가에서를 좋아했었는데.
이 노래를 부르면 당장 그 시절로 돌아가는 것만 같은데.
아 가는 세월을 어찌 막으랴~

한송이 장미를 종이에 곱게 싸서
어제도 오늘도 하루같이 기다리네
그대의 창문은 열릴 줄 모르니
사랑의 달빛으로 노크를 해야지
오오오 내 사랑 바람결에 창을 열고
달빛 미소 출렁이며 행복의 단꿈을 꾸어라
오오오 내사랑 그대드릴 꽃 한송이
별빛 미소 출렁이며
마음의 창문을 열어라
한송이 장미를 종이에 곱게 싸서
어제도 오늘도 하루같이 기다리네
그대의 창문은 열릴 줄 모르니
사랑의 달빛으로 노크를 해야지
오오오 내 사랑 바람결에 창을 열고
달빛 미소 출렁이며 행복의 단꿈을 꾸어라
오오오 내사랑 그대드릴 꽃 한송이
별빛 미소 출렁이며
마음의 창문을 열어라
오오오 내사랑 그대드릴 꽃 한송이
별빛 미소 출렁이며
마음의 창문을 열어라

snowcountry :: 가사를 곰곰이 곱씹어보자니, 은은한 달빛이 비추이는 창가에 맘을 설레이며 창이 열리길 기다리는 80년대풍의 순수한 구애의 숨결이 느껴지는듯 하다. 너희집에서 같이 이 노랠 듣던 생각도 나고, '노크를 해야지...뚜뚜뚜두 두두두둥 뚜뚱'에서 발을 구르던 도시와 아이들도 생각난다. 안타깝다. 2005/06/28  
72  無腦  1 MUSI 2006/08/27 3880
71  휴가  1 13층레이디 2006/03/10 2845
70  홈피의 강자 ② 가 전하는 요청 짤방  2 kimlpark 2005/04/08 2204
69  허허허 역시 무서운 구렁이의 힘  1 현재명 2005/02/20 2245
68  하루하루  1 13층레이디 2006/01/26 2819
67  하레와 구우  1 MUSI 2005/02/22 2370
66  팽팽한 근욱의 긴장.  6 홍君 2007/01/15 4420
65  파킨슨 봤겠찌  3 MUSI 2006/05/04 2965
64  토익  1 MUSI 2006/03/16 2884
63  큰일났다...  4 MUSI 2005/12/09 2561
62  친구  1 한필희 2005/07/12 1693
61  체육대회  1 MUSI 2005/05/29 2587
60  책과 CD  3 홍君 2006/01/11 2730
59  짜증병.  1 13층레이디 2006/03/07 2705
58  주소...  1 누나 2005/12/14 2738
57  주말엔 모하고 지내셧음?  1 13층레이디 2005/09/25 2696
56  제목도 써야 되는구나...  1 누나 2004/12/29 2202
55  재밌는 삶  1 13층레이디 2005/09/15 2618
54  재미없는 주말  1 13층레이디 2006/07/22 3732
53  인천에서  2 누나 2005/07/07 1879
52  인간의 일생  2 마담뮤즈 2009/12/14 5113
51  이제 그만하면 안되겠니?  2 MUSI 2005/12/16 3036
50  이번엔 만루홈런이야.  1 또 누나 2005/01/07 2141
49  음 3D직종...  2 미니 2006/04/16 2736
48  윽...영작 PT  1 미니 2006/07/21 2861
47  윗집 또 싸운다...  1 MUSI 2005/12/31 2700
46  왜 그러세요~~안 그러셨잖아요~~~  2 MUSI 2005/12/15 2532
45  와우  1 엉이 2006/04/02 2827
44  오호~~  1 MUSI 2004/10/03 2356
43  오랜만입니다.  1 13층레이디 2006/06/14 2828
42  오랜만...  1 누나 2006/03/02 2619
41  오늘 밤도 하얗게 지새우는중  1 13층레이디 2006/11/16 3661
40  여행기는?  30366 13층레이디 2006/12/27 8495
39  엄마의 선택!!^^^  2 레드맘 2005/07/21 1831
38  엄마 되기를 기다리며...  128 Melissa 2006/08/08 4354
37  앨리어스  1 MUSI 2005/02/26 2147
36  알프레드 디 수자  2 미니 2005/07/25 2790
35  씬니엔 콰일러!!  1 누나 2005/01/01 2555
34  싸이클  2 MUSI 2006/03/03 2615
33  소심증.  1 13층레이디 2005/12/26 2553
32  살다보면  2 MUSI 2006/03/18 2757
31  사무실에서 시간보내기  9 마담뮤즈 2009/12/17 7776
30  볼쇼이 아이스 쇼 후기  1 누나 2005/08/28 2725
29  백수생활  1 MUSI 2006/02/19 2815
28  뭐 읽을만한 책 없나?  2 MUSI 2005/12/10 3010
27  드디어 가입!!!  1 Melissa 2005/07/23 3165
26  두도시 이야기  1 모기장수 2005/10/16 2794
25  두근두근  2 MUSI 2006/03/16 2501
 도시와 아이들  1 MUSI 2005/06/28 2290
23  다시 곤명  1 누나 2005/11/28 2336
1 [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w-kwang / edited by cjda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