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enote

homewritingbookpenpalmusicmoviediaryphotobbs

ID
PW

MEMBER 0
GUEST 1
 

name  :  snowcountry
homepage  :  http://www.musenote.com
subject  :  복수의 심리학 (마이클 맥컬러프)

복수의 심리학 / 마이클 맥컬러프 (김정희 옮김)/ 살림 / 2009년3월 / 1만6천원




복수에 대한 챕터를 쓰기 위해 산 마이클 맥컬러프 교수의 '복수의 심리학'을 읽고 있다.



복수를 원하는 심리는 보통 질병으로 분류되어 관리되어 왔지만, 저자는 최신이론과 실험을 통해 복수가 진화에의해 내재된 당연한 정서적 반응이라고 지적한다.



복수의 기능은 사회적 차원과 개인적 차원으로 나눌수 있는데, 사회적 차원에서는 복수가 협력단계에 놓인 집단에 프리라이더를 응징함으로써 협력을 보다 원활히 하고 공통의 선을 추구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본다.



개인적 차원에서 복수의 효능은 자신에게 해악을 끼친 상대에게 동일한 또는 그 이상의 고통으로 되갚아 줌으로써 상대에게 강한 메시지를 던져 다시 해코지를 못하도록 자신을 보호하는 기능을 지니고 있다고 말한다. 실제 실험에서도 복수가 예상되는 경우에는 피실험자들의 가해행위의 강도가 약해지는 결과를 얻었다고 한다.



개인적 차원의 다른 면은 명예와 관련되어 있다. 제3자가 끼어들어 말리면, 쉽게 끝날 싸움도 격해지는 이유가 바로 명예와 관련되어 있다고 밝힌다. 갱단이 감방에서 '리스펙트'란 용어를 자주 쓰는게 그러한 예가 될 것이다. 즉 상대가 리스펙트 하지 않을때 상대에게 보복을 가하지 않으면 사회적 처신의 공간이 줄어들 수 밖에 없기 때문에, 복수의 사회적 비용이 매우 큼에도 불구하고 복수를 감행한다는 것이다.



복수가 이처럼 진화적이나 현실적으로 매우 보편적인 감정임에도 불구하고, 존재론적 당위와 헷갈려서는 안된다고 경고한다. 즉 복수심리가 질병이 아니고 자연스러운 감정으로 우리 안에 내재되어 있다는 사실이 복수를 정당화해주진 않는다는 말이다.



특히 용서의 마음 역시 복수와 마찬가지로 우리안에 내재해 있기 때문이다.



용서에 대한 매커니즘은 복수가 가져올 파국과 개인적 파멸이 종족보존이나 친족보호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또 우리는 사회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관계의 회복이 가져올 안정과 평화를 희구한다. 그러한 평화는 확실히 복수심에 불탈때보다 스트레스 수치를 낮게 만들어 사회에 대한 적응력을 높이는 효과를 만들어냄으로써 생존에 유리하다.



문제는 용서와 화해에 있어 가장 중요한 가해자의 태도다. 가해자 입장에서 사과를 하지 않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1) 자신의 악행에 대해 사과하겠다는 것은 처벌과 보복을 감수하겠다는 뜻이다.

2) 사과를 할 경우, 가해자의 지위는 낮아지고 명예가 떨어진다.

3) 자신의 사과가 자기 죄를 인정하여 보복을 더 쉽게 정당화하지 않을까라는 걱정이다.

4) 가해자는 자기 의도가 정말 순수했으며, 그 행동이 올바르다고 스스로 믿을때 화해하지 않는다.



저자는 복수와 용서의 마음 모두를 인간이 지니고 있다라고 이야기하지만, 역시 자기 파멸적 복수보다는 화해에 방점을 찍는다. 그가 화해가 넘치는 세상을 위해 제안한 것은 따라서 다소 추상적으로 들린다. 관계회복적 사법과 같은 국가차원의 화해분위기를 만든다와 같은 시스템이 정의를 인정해 주는 사회를 주장한다.



그러나 과연 우리가 사는 세계는 화해를 청하는 이들을 존중하고, 용서하는 이들을 존경하며, 보복이 필요없을만큼 안전망속에 우리를 지켜주는가?



내가 생각하기에 유토피아가 찾아오기 전까지는, 복수라는 욕망을 콘트롤하는데 애쓰기 보다는 상대가 해코지를 못하도록 강력한 메시지를 던져주는 것이 중요하다. 물론 모든 행위에 대해 일일이 보복을 다짐하며 살수는 없고 그런 삶은 너무도 피곤하기 때문에 나름의 기준점은 존재해야만 할 것이지만, 복수의 움직임을 알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상대는 위축이 된다는 점과 해코지를 하면 보복을 하겠다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사전에 던져줌으로써 스스로의 안전망에 자신을 붙잡아 둘 필요가 있는 듯 하다.



그리고 또하나 협력적 동물들은 화해와 용서를 하지만, 독립적 동물인 고양이는 절대 화해나 용서를 하지 않는다고 한다.

그것이 외톨이로 살아가라는 뜻은 아니고, 적어도 스스로 독립적으로 자신을 지킬 수 있는 힘을 키우는 것이, 진정한 용서를 가능케 한다고 본다. 힘을 가진자는 오히려 관대하다.



결국 복수도 하나의 욕망이라고 한다면, 생활의 영역에서 복수의 의사를 보임으로써 자위권을 행사하는 것만큼 중요한 것이 복수심의 활용이다. 복수심을 욕망으로 하여 힘을 가진 자가 되라. 그 힘을 가진 뒤에 가해자에게 되물어야 한다. 진심으로 사과하는가? 용서와 복수에 대한 선택 여부는 그때에 이르러서야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말해줄 것이다.

마담뮤즈 :: "힘이 용서를 가능케한다." 찬성 한표

"복수심을 욕망으로 힘을 가진 자가 되라" 반대 한표
- 웬지 이말은 스트레스로 다가오는데.. 복수심에 대한 스트레스...ㅋ
2011/06/07  
 이곳은 직접 쓴 서평을 모아놓은 곳입니다.  snowcountry 2004/10/05 1964
118  불황 10년 / 우석훈 / 새로운 현재  snowcountry 2014/10/04 1155
117  스토리텔링 애니멀 / 저자 조너선 갓셜|역자 노승영  snowcountry 2014/08/19 1093
116  아티스트 웨이 (줄리아 카메론)  snowcountry 2014/01/08 1121
 복수의 심리학 (마이클 맥컬러프)  1 snowcountry 2011/06/03 1710
114  드라큘라 그의 이야기 (레이몬드 맥널리, 라두 플로레스쿠)  snowcountry 2011/05/18 1999
113  생명이란 무엇인가 (에르빈 슈레딩거)  snowcountry 2011/05/18 2254
112  드라큘라 (브램 스토커)  snowcountry 2011/05/18 1158
111  대중문화와 문화연구 (존 스토리)  snowcountry 2011/04/26 1148
1 [2][3][4][5][6][7][8][9][10]..[14]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w-kwang / edited by cjdaud